쿠테타 리더를 쫒아내고 고르바쵸프를 석방

“… 이 사람이 거대한 몸을 하고 무서운 얼굴을 하고 그 방 안에 갑자기 나타났던 것이다. 그래서 무시무시한 소리를 치니까 그 놈들이 혼비백산해서 뛰쳐 나갔던 것이다.”

고르바쵸프를 연금한 쿠테타의 주역들. 왼쪽에서부터 보리스 푸고 내무장관, 겐나디 야나예프 부통령, 올레그 바클라노프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

1991년 8월 23일 쿠테타 주도세력에 의해 감금 상태에 있던 고르바쵸프가 총살 당할 위급한 순간에 이긴자 구세주가 홀연히 나타나서 고르바쵸프를 구하였습니다.

그 때의 상황을 다음과 같이 설명해 주셨는데; “쿠테타 일으킨 놈들이 고르바쵸프 머리에 총을 겨누고 막 쏘려고 할 때 이 사람이 거대한 몸을 하고 무서운 얼굴을 하고 그 방 안에 갑자기 나타났던 것이다. 그래서 무시무시한 소리를 치니까 그 놈들이 혼비백산해서 뛰쳐 나갔던 것이다.”

쿠테타군을 끌어내리고 있는 시민

당사자인 고르바쵸프는 그 순간의 이 한국말을 기억할 것으로 믿으며 그 뜻과 주인공을 알면 기뻐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7절 “이사람이 한국말로 했을까 러시아말로 했을까?”
이 질문에 어떤 성도들은 ‘러시아말로 했습니다’ 라고 대답할 때 다른 성도들은 ‘한국말로 했습니다’ 고 대답했는데. 이 글을 쓰고 있는 본인은 한국말로 하신 것 같아서 본인이 직접 녹음을 하여 올렸습니다. 공산주의 제국의 핵심부에서 이처럼 믿어지지 않는 평화적 자발적 개혁의 결과로 냉전시대가 종식될 때 그 전 과정에 과연 어떤 존재가 힘써서 된것인지 그 실상을 알게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