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년시절

김포읍에서 북쪽으로 포장된 국도를 따라 조금 가다 보면 서쪽으로 가는 갈림길이 나오는데, 여기서 다시 좁은 농로를 따라 들판을 지나면 감정리에 들어선다.

거기 중구 봉산 나즈막한 야산 기슭을 타고 200여 세대가 웅기종기 모여 있는 구둣물 부락이 있다.

이 마을 입구쯤에 있는 조중봉(趙重峯)선생 사당을 지나면 좌측으로 l00m쯤 되는 곳에 40∼50년생 감나무 한 그루가 서있고 ‘다’ 자형 구조의 고옥이 한 채 있다.

바로 이 곳, 경기도 김포군 김포읍 감정리 구둣물 마을의 한 초가집이 온 인류에게 영생(永生)을 주러 온 조희성(曺熙星) 님의 생가인 것이다.

조희성님의 함자와 사주

이 사람은 1931년 8월 12일(음력 신미년 6월 28일 새벽 4시경), 농부이신 부친 조경남(曺慶男)과 모친 오지덕(吳只德) 사이에 9남매 중 둘째로 태어났다.

증조부께서도 형제 두 분중 둘째였고, 조부와 부친께서도 둘째였고 이 사람대에 와서도 남자 5형제 중 두번째였으니, 4대를 계속해서 차자(次子)로 이어져 온 것이다.

*주:여기서 부터는 조희성님이 직접 말씀하신 것을 엮은 것임.

이 사람은 어렸을 때부터 ‘사람이 하나님’이라는 것을 외할아버지께 들어서 알고 있었다.

외가집이 부평 ‘덴말’이라는 동네에 있었는데, 어릴 적에 외갓집에 가면 외할아버지께서는 항상 어린 것을 업으시거나 손을 잡으시고 장능산 지름길을 다니시기 좋아하셨으며, 재미 있는 옛날 이야기와 필요한 세상 이야기를 많이 해 주셨다.

그중에서도 “사람이 하나님이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절대로 신세를 지지 말아야 한다. 어느 집에 가더라도 그냥 나오지 말고 엽전 한 닢이라도 놓고 나와야 한다.” 고 하시던 말씀은 아직도 귀에 생생하다.

외할머니께서 “이 영감쟁이 매일 책만 들여다 보고 있으면 먹을 것이 나오느냐?”고 성화를 부리셔도 외할아버지께서는 대꾸하지 않고 여전히 책만 보며 잠자코 계시면서 언행을 흐트리지 않으셨다.

이것을 보면 참으로 우리 조상들은 성인(聖人)에 가까운 분들이셨다는 것을 알수 있다.

 

사람이 하나님이다는 인내천 사상을 주장하는 민족종교 천도교의 창시자 수운 최재우 선생의 동상

외할아버지께서는 책을 마차에 싣고 다니실 정도로 많은 서적을 보유하고 계셨으며 학문의 경지 또한 깊으셨는데, 이런 외할아버지께서 천도교인(天道敎人)이셨다는 것은 후에 가서야 알았다.

많은 이웃 주민에게서 칭송을 받으며 지내시던 외할아버지는 모처럼 다니러온 외손자를 애지중지하시고 같이 다니며 업어 주셨는데,

해질 무렵 집에 돌아오면 잡수시도록 마련된 석청(石淸: 옛날에는 아주 귀한 보약)을 아껴 두었다가 선반에서 꺼내어 어린 것에게 먹여 주시곤 하셨다.

그러시면서 “우리 희성(熙星)이가 장차 큰 일을 할 골상을 지녔어. 손에는 다이아몬드와 임금 왕자의 손금이 있고, 가슴에는 북두칠성에 해당하는 점이 있으니 큰 인물이 될 것이 틀림 없어.”라고 말씀하셨다.

그러시면서 “이 손금을 누구에게도 보여서는 안된다.”고 당부를 하시며 너무도 이 사람을 사랑해 주시고 귀여워해 주셨던 것이다.

모친께서 이 사람을 잉태하셨을 때 꾸셨던 태몽이 있는데, 다음은 모친에게서 들은 얘기이다.

조희성님이 태어나신 김포 감정리, 뒤로는 산이 병풍이 감싸는 듯 둘러 있고 앞으로는 한강이 흐르고 있는 지세

부평읍에서 서쪽으로 5리쯤 가면 계양산이 있는데, 이 산은 예로부터 명산으로서 많은 전설을 지니고 있는 산이다.

하루는 꿈에 계양산 정상에 올라 갔는데, 산봉우리가 셋이 있고 가운데 큰 봉우리의 정상에 우물이 하나 있었다.

거기 있는 맑은 물이 근원이 되어 옥수(玉水)같이 깨끗한 물이 끊임없이 아래로 흐르고 있었다. 그것을 보고 마음 이 흡족하고 기분이 매우 좋았다.

그것에는 편편하고 넙적하게 생긴 바위가 하나 있고 그 위에는 깨끗한 물동이와 바가지가 놓여 있어서, 이 맑고 깨끗한 수정 같은 물을 바가지로 떠서 물동이에 가득 채워 놓으니, 어디선지 하얀 비둘기가 날아와 물동이 위에 앉아, 모친은 그대로 물동이를 이고 감정리 집으로 내려 왔다.

며칠 후에 다시 그 산을 올라가니 낮선 청년이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이 저 쪽을 보라고 손가락질을 하였다.

그래서 가리키는 쪽을 쳐다보니 새하얀 옷으로 예쁘고 아름답게 치장한 처녀들이 30여명 줄을 지어 걸어 오고 있었다.

한편으로는 아름답고, 한편으로는 기이하기도 하여 그 청년에게 “저 처녀들은 무엇하는 사람들입니까?” 하고 물으니,

“당신을 하늘나라로 안내하기 위하여 환영나온 선녀들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이 말을 듣고 참으로 기분이 좋고 마음이 흡족함을 느끼며 산을 내려 왔다.

또 하루는 어느 동산에 올라 갔는데 큰 옥수수대가 둘 있고 잘 영글은 옥수수가 한 대에 한 개씩 열려 있었다.

옥수수를 모두 따 자루에 담으니 자루 두 개가 가득하여 그것을 또한 집으로 가지고 왔다.

그런데 어느 날 밤 꿈에 백발이 성성한 할머니가 나타나 하시는 말씀이 장차 “이 아이가 태어나서 성공할 때까지 누구에게도 절대로 꿈에서 본 광경을 말하지 말라”고 하셨다.

그래서 모친께서는 이것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계시다가 이 사람이 밀실에서 연단을 받고 완성자가 되어 영생(永生)의 역사를 시작한 1981년도에 와서야 비로소 이 사람에게 말씀해 주셨던 것이다.

그래서 지금 여러분들에게도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